“자율주행 시대의 지도는 더 이상 ‘그냥 지도’가 아니다. 차량 두뇌의 일부다” 제림스 우(James Wu) 딥맵 창업자가 한 말이다. 그의 말대로 자율주행차 시장 규모가 2025년께 420억달러(약 49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는...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회사 웨이모가 캘리포니아 주에서 자율주행차로 승객을 태울 수 있게 됐다. 는 7월2일(현지시간) 웨이모가 캘리포니아 공공이익위원회(California Public Utilities Commision, CPUC)의 승인을 받아...

지난 6월22일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마포구 상암동에서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주최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5G 기술과 미래 모빌리티를 대표하는 자율주행·커넥티드 카가 만나...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가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로 변신한다. SK텔레콤은 오는 6월22일 상암 DMC에서 상암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공개하고 함께 5G·V2X 융합 자율주행 기술 시연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상암...

구글은 관계사인 웨이모를 통해 자율주행 기반 택시 서비스를 상용화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한지 이미 오래다. 자동차 생태계에서 구글은 이미 대형 변수로 부상했다.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는 구글과 기존 자동차 회사들과의...

혁신에서 정부는 빠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지만, 세상을 흔든 혁신의 물꼬를 정부가 터줬던 경우도 많다. 미국 국방부 산하 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 다르파)도 혁신의 역사에서 단골로 등장하는 정부 기관 중...

테슬라가 내년 오토파일럿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로봇택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4월2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팔로알토 본사에서 열린 ‘자율 투자자의 날(Autonomy Investor...

전자지도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맵퍼스가 지도 제작 자동화를 위해 딥러닝 기반의 영상 인식 시스템을 도입한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차를 위한 핵심 기술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맵퍼스는 실사 차량이 수집한 도로의...

자율주행차는 자동차보다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간 융합에 기반한 첨단 로봇에 가깝다.  사람의 머리 역할을 하는 소프트웨어는 딥러닝 인공지능 기술이 핵심이고, 하드웨어는 인간의 눈과 귀 역할을 하는 첨단 센서...

고객에게 도움이 된다는 전제 아래 에브리싱 스토어(Everything store)를 표방하는 아마존이라고 해도 자동차를 직접 만든다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솔직히 상상이 잘 가지 않는 사나리오다. 하지만 아마존 미래전략 2022의 저자...

예전에 자동차 분야 관계자들을 만났을때 테슬라에 대해 물어보면 의외로 대수롭지 않다는 식의 반응을 보이는 이들이 많았다. 밖에선 테슬라가 GM과 포드의 시가 총액을 추월했다는 얘기가 들리는 상황에서도 자동차 업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