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용국 블루바이저 대표(사진 오른쪽 두 번째)가 오라클 이노베이션 챌린지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블루바이저(공동대표 황용국·김도엽)가 인공지능(AI) 기반의 자산관리 솔루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기술력을...

오라클 최고 경영진의 변화가 생겼다. 오라클을 이끌고 있는 마크 허드 공동 CEO가 건강상 이유로 회사에 휴직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오라클 이사회는 마크 허드가 잠시 자리를 비운다고 9얼11일(현지시간) 밝혔다.|...

오라클이 2세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인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서울 리전(OCI Seoul Region, 이하 오라클 서울 리전)’의 개소를 발표했다. 또한 2019년 말까지 인도 뭄바이, 호주 시드니 등 전 세계 19개 지역과 향후 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