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자문기관 가트너가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3.2% 감소할 거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스마트폰 기술이 상향 평준화되고 혁신이 정체된 탓에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늘었다는 분석이 나온다.가트너는 9월27일 2019년...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실적이 엇갈렸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 부진과 디스플레이 사업 적자로 10분기 만에 가장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지만, 스마트폰 사업은 ‘갤럭시S10’ 판매 호조로 선방했다. 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