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개수수료 0%’ 정책으로 자영업자들의 호응을 받아온 위메프오가 독립 기업이 된다. 위메프는 자사 배달∙픽업 서비스 위메프오가 다음달 1일 분사, 독립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4월 배달서비스를 시작한...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소매시장 결제금액이 가장 많이 증가한 업종은 ‘배달’이었다. 배달업종의 상위 브랜드인 배달의 민족, 요기요는 작년 동 기간 대비 총결제금액이 74%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결제금액 증가율이 두...

배달대행 서비스 ‘부릉’ 운영사 메쉬코리아의 유정범 대표가 학력, 경력을 속여온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 보도가 나오자 유 대표는 7월30일 오후 메쉬코리아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지난 29일 보도에 따르면...

음식 배달 앱 우버이츠(Uber Eats)가 GS25와 손잡고 편의점 상품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번 배달 서비스는 강남구·광진구·서대문구 GS25직영점에서 먼저 시행된다. 일부 지역에서 선 테스트 후 고객 의견을 반영해 운영...

딩동마이차이 오프라인 배송 스테이션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배송팀 중국에서 2010년대 중반은 O2O 서비스가 우후죽순 등장한 시기였다. 2015년에만 246건의 투자가 이루어질 정도로 자금도 집중됐다. 2017년 기준 294.48억위안(약...

배달의민족이 음식 배달 도중 사고를 당한 라이더 의료 복지 지원 사업에 나선다. 배달 앱 배달의민족, 배민라이더스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4월24일 사고 라이더를 위한 ‘우아한 라이더 살핌 기금’을 5월부터 본격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