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씽씽’이 원주지역에 진출했다. 피유엠피(대표 윤문진)는 O2O 결합형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모델 씽씽이 강원도 원주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씽씽은 2019년 5월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과...

국내 최초로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를 선보인 킥고잉이 출시 1년을 맞았다.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대표 최영우)는 1년간의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먼저 올해 9월 말 기준 킥고잉 회원 수는 31만명으로...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 시장 경쟁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미국 공유 전동킥보드 스타트업 라임(Lime)이 아시아 첫 번째 진출국으로 한국을 선택했다. 라임코리아는 10월1일 오전 서울 정동에서 한국 진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 ‘고고씽’과 GS리테일은 GS25 편의점에 전동킥보드 배터리 충전 스테이션을 도입한다고 9월24일 밝혔다.사용자는 편의점 내부에 설치된 배터리 충전 스테이션을 통해 ‘고고씽’ 전동킥보드...

통합 마이크로 모빌리티 플랫폼 ‘일레클’ 운영사 나인투원이 공유 전기자전거·전동킥보드 운영대수를 1천대로 확대하며 본격적인 서비스 확장에 나선다.나인투원은 쏘카가 투자한 마이크로 모빌리티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가 기업 전용 서비스인 ‘킥고잉 비즈니스’를 출시한다고 8월30일 밝혔다.킥고잉 비즈니스는 기업 임직원들에게 킥고잉 서비스를 할인된 가격에 제공하는 B2B 서비스다....

피유엠피(PUMP, 대표 윤문진)가 출시한 O2O 결합형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 씽씽은 지난 4월 26일 강남지역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해 80일 사이 가입자 4만명을 확보했다. 이용 횟수는 18만회, 총 이동 거리는 20만km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