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워십. 리더를 능동적으로 따르는 방법을 말하죠. 세상에 리더십에 대한 연구와 자료는 많지만 팔로워십에 대한 정보는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어떻게하면 리더에게 인정받고, 나아가 환상의 호흡을 이뤄내 일을 더 잘...

주인의식이란 말을 들으면 어떤 기분이 드시나요. 예전에는 회사 일에 주인의식을 갖는 것이 미덕으로 여겨졌지만, 요즘은 다릅니다. 언젠가부터 직원을 부려 먹기 위한 수단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직장인들은 “주인이...

리더십보다 팔로워십

뉴스 | Discuss
|

<좋은 리더로 거듭나기> <조직을 성공으로 이끄는 리더 특징>… 지금 이 시각에도 ‘좋은 리더’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더 나은 리더가 되는 법을 가르쳐주는 글들이 시중에 쏟아져 나옵니다. 리더십 강의도...

리더가 지나치게 세부적인 업무까지 일일이 업무 지시를 하는 태도를 마이크로매니징이라고 합니다. 예를 들면 실무자가 보내는 메일의 줄바꿈 하나까지 자신의 승인을 받도록 하는 것입니다. 마이크로매니징은 여러 리더십...

벤치마킹. 새로운 일을 기획할 때 누구나 한 번쯤 활용해 봤을 전략이죠. 보통 “다른 회사에서 이런 시도를 했는데 효과가 좋았더라. 그러니 우리도 해보자”라는 흐름으로 기획서나 보고서를 씁니다. 그런데 이 벤치마킹을...

우리에게 ‘좋은 질문’은 무엇일까요? 커뮤니케이션 코칭 수업이나 강연에선 좋은 질문을 다음과 같이 정의합니다 : ‘닫힌 질문이 아닌 열린 질문을 하라.’ 열린 질문은 답변을 다양하게 할 수 있는 질문을 말합니다....

리멤버 커뮤니티 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시리즈가 있습니다. 기술 기반 전문 엑셀러레이터사 퓨처플레이 송종화 님의 [ㅈ형 인재가 되어라] 입니다. ㅈ형 인재는 ‘ㅈ’자 처럼 가로로 넓은 변을 기반으로 합니다. 왼쪽 변은...

첫 직장은 얼마나 중요할까

뉴스 | Discuss
|

첫 출근을 기억하시나요? 그때 그렸던 커리어와 지금의 나는 얼마나 닮아있나요. 직장인이 커리어를 만들어감에 있어 첫 직장은 어떤 역할을 할까요. 리멤버 커뮤니티에 ‘첫 직장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라는 질문이...

일만 잘하면 된다면 참 좋겠는데, 회사 생활은 그렇지 않죠. 일이 잘되는 것과는 상관 없어 보이는 일에도 신경을 써야합니다. 예를 들면 상사에게 잘 보이는 일이요. 상사의 기분이 저기압일 때면 내가 잘못이 없어도 눈치가...

옛날엔 회사에 헌신하는 게 미덕으로 여겨졌지만 요즘엔 다릅니다. 회사에 헌신하고 희생하는 사람은 미련한 사람이라는 인식이 커지고 있습니다. “회사 일에 죽자고 매달려봤자 떨어지는 것도 없어”, “받는 만큼만...

우리말 속담으로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웅덩이를 흐린다”는 말이 있죠. 지난주 이 ‘미꾸라지’로 인해 고민이신 한 법인 대표 희희호힛님의 글이 올라와 커뮤니티 내 화제였습니다. 얼마 전 뽑은 직원 한 명이 그간...

신입이 센스가 없어요

뉴스 | Discuss
|

신입이 들어왔습니다. 기대했죠. 일손도 덜고 신선한 관점도 생길 거라고요. 그런데 몇 주 같이 일해보니 기대와 다릅니다. 일을 맡기면 딱 시킨 것만 합니다. 회사 일은 하나하나 일러주지 않더라도 알아서 해야 하는 부분이...

새로 들어온 20대 팀원, 뭐 하나 시키려고 하면 싫은 티를 팍팍 냅니다. 일이 진행이 안되고 팀 분위기도 망가집니다. 나는 경영진과 소통하고 팀원을 이끌며 성과를 내야하는 중간 관리자인데 저 친구 때문에 앞 길까지...

“아우, 이놈의 회사. 빨리 때려치고 집에서 놀고 먹으면 좋겠네” 젊었을 땐 이 말을 뭐 그리 호기롭게 했던지요. 지금은 차마 입에 올리기도 어렵습니다. 입에 올리면 갑자기 인사팀에서 “네, 그럼 내일부터 그리...

번아웃.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극도의 피로감으로 무기력해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최근 몇 년새 익숙해진 단어죠. 번아웃 때문에 갑작스레 휴직을 신청한 동료의 소식도 어렵지않게 들을 수 있습니다. 번아웃이 오면...

정신 없는 하루였습니다. 영업은 전선(戰線)에서 이뤄지니까요. 반복되는 이동과 짧은 미팅들, 땀에 젖은 셔츠, 미팅 중에 은근히 내비쳐지는 갑질까지. 모두 좋습니다. 직장인이라면, 프로라면 감내해야 할 것일테니. 퇴근...

예전에, 아니 아주 예전도 아닙니다. 불과 십수년 전까지만 해도 대기업 공채로 입사하면 커다란 운동장에 신입사원 수천명을 모아놓고 애사심 고취 행사를 했습니다. 직원들은 우르르 움직이며 회사 로고를 형상화합니다....

회사에서 힘들다는 친구들, 들어보면 9할이 인간 관계 문제입니다. 사람 스트레스 없이 일에만 집중하고 싶은데 지내다보면 꼭 누군가와 사이가 틀어지게 되죠. 그렇게 적이 생기면 여러가지가 방해받아요. 일에 집중하기...

우리는 모두 일을 싫어합니다. 어떻게든 조금 일하고 빨리 퇴근하려 합니다. 회사에서는 “부품이 뭐, 시키는 대로 하는 거지” 식의 자조적인 말만 나오기도 합니다. 퇴근 후의 삶을 그리는 ‘워라벨’에 대한 관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