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대 이동통신(5G)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통신3사의 경쟁이 과열로 치닫고 있다. 지원금 경쟁에 이어 5G 속도를 둘러싸고 ‘진흙탕 싸움’이 점입가경이다. 시작은 LG유플러스였다. LGU+는 지난 5월 서울 주요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