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사에게 돌아온 포트리스M, 20여 년 만에 전성기 찾나…

0
-퍼블리싱 계약 종료 뒤 개발사의 품으로 돌아와-포트리스M 퍼블리싱 서비스의 긴 터널을 뚫고, 새로운 대변혁 시작-포트리스M 퍼블리싱 계약 종료로 개발·서비스 동시 진행 인기 모바일 슈팅 게임 ‘포트리스M’이 출시 3년여 년 만에 개발사인 씨씨알컨텐츠트리(이하 씨시알)에게 돌아왔다. 개발사가 직접 운영하는 포트리스M 씨씨알은 기존 퍼블리셔인 팡스카이와 사업권 반환 및 양도를 통해 2021년 11월 19일 자로 서비스 이관 작업을 완료했다. 이로써 씨씨알은 포트리스M을 퍼블리싱이 아닌 자체 서비스로 전환해 새로운 시즌을 시작하게 됐다. 포트리스M은 2000년대 초 국민 게임이었던 ‘포트리스’ 지식 재산권을 활용한 모바일 플랫폼 게임으로 실시간 매칭 및 동기화 방식으로 3년동안 서비스를 진행하면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탑・스킨&코스튬・보스 레이드 등 여러 기능 추가 계획 씨씨알 임종환 대표는 포트리스 공식 유튜브 채널 내 인터뷰 영상에서 “포트리스M 서비스 이관 이후 무한의 탑・스킨&코스튬・보스 레이드 등 총 9가지의 개발 계획을 실현하려고 한다”며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해외 이용자들과 대전을 펼치는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 밝혔다. 또 올해 초 GS리테일 주최로 진행된 ‘GS25포트리스 챔피언십’에 이어 ‘제2회 포트리스 챔피언십 대회’ 개최를 예고하는 등 서비스에도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날개 단 포트리스M, 지금도 성장 중 씨씨알 담당자는 “사업권 반환 및 서비스 양도 체결 계약 뒤 올 10월부터 사실상 본격적인 자체 서비스가 시작됐다”며 “개발·서비스 일원화를 통해 일일 접속자 수는 20% 이상, 매출은 150% 이상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트리스’의 아버지 씨씨알 윤석호 대표는 “그간 퍼블리싱 계약을 통해 3년 동안 함께해온 파트너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포트리스 IP가 지금까지 23년을 서비스했던 것처럼 앞으로 2, 3배의 시간 동안 지속될 글로벌 히트 콘텐츠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씨씨알은 2022년 1월 아시아권을 메인 시장으로 시작해 전 세계에 글로벌 원빌드로 서비스하는 목표를 제시했다. 포트리스M의 게임 정보 및 서비스 이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포트리스 공식 커뮤니티에서 확인할 수 있다. Favorite The post 개발사에게 돌아온 포트리스M, 20여 년 만에 전성기 찾나… appeared first on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