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플랫폼 첫차 “7월 첫차 내차팔기, 국산차 매입 시세 일제히 상승”

0
0
  •  중고차 플랫폼 첫차, “지난달에 이어 올 뉴 투싼 9.6% 상승, 5월 대비 누적 상승률 20% ↑”
  • 중고차 앱 첫차, “BMW 3시리즈 6세대, BMW 브랜드 선호도 상승에 힘입어 강세 전망”

 

모바일 중고차 플랫폼 ‘첫차’가 7월 내차팔기 서비스를 통한 중고차 매입 시세를 8일 공개했다. 공개된 중고차 매입 시세는 지난 6월 한 달 간 첫차 내차팔기 서비스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상위 모델 10종을 대상으로 한 실제 매입 거래가를 분석한 결과다. 2016년 이후 출시 차량 중, 주행거리가 10만km 미만인 국산차, 수입차로 나누어 발표했다.

이달 거래량 상위를 기록한 국산 중고차의 매입가는 6월 대비 7월 현재 상승세다. 가장 두드러진 오름세를 기록한 모델은 9.6% 상승한 현대차 올 뉴 투싼으로, 전월 매입가 대비 평균 150만 원 가량 높은 가격대를 형성했다. 올 뉴 투싼은 지난 달에 이어 지속적으로 매입 시세가 상승하고 있는 추세다. 현재 신차의 경우, 최대 7개월 이상의 장기 출고 지연이 발생한 까닭이다. 완성차 파업이 줄줄이 예고되고 있어 출고 지연에 따른 시세 상승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세단 부문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 르노삼성 SM6는 5.3% 상승한 반면 아반떼 AD는 0.5% 하락하며 반등에 실패했다. 그러나 다소 미미한 등락폭으로, 평균 시세에 그다지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수준이다. 아반떼 모델의 최고 매입가는 1,500만 원을 받은 2016년식 아반떼 AD모델이다. 유사고 차량이지만, 고급 트림(1.6 T-GDi 스포츠)에 선루프 등의 다양한 옵션이 장착된 차량이다. 반면, SM6는 지난 1일부터 신차 여름 프로모션을 시작해 중고차 매입시세의 상승세는 다소 둔화될 전망이다.

근사한 상승세를 보였던 국산 중고차에 비해 수입 중고차는 시세 증감이 극명히 나뉜다. 먼저 E-클래스 5세대는 무섭게 오르던 기세가 다소 꺾여 0.5% 반락했고, 5시리즈 7세대는 4.7% 하락하며 약세를 기록했다. 5시리즈 7세대의 경우, 출품량이 많은 가솔린 모델 가격이 대부분 떨어지면서 발생한 현상이다. 디젤 모델은 오히려 2% 가량 상승했다.

반대로 C-클래스 4세대는 5.8%, 미니 쿠퍼 3세대는 8% 높아진 시세를 형성했다. 3시리즈 6세대는 12.9% 오르면서 수입과 국산을 통틀어 가장 가파른 상승폭을 보였다. 지난 달 대비 매물당 평균적으로 250만 원 높은 매입 견적을 받았다. 최고 매입가는 3,325만 원을 기록했다. 현재 BMW의 브랜드 선호도가 부쩍 성장하고 있다. 전년 대비 수입차 시장 점유율이 4.71% 상승하면서 메르세데스-벤츠를 매섭게 추격 중이다. 이에 3시리즈 6세대의 강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첫차의 신세현 이사는 “첫차 내차팔기 서비스에 등록된 대다수의 중고차 매입시세가 연월 상승 중이다. 신차 출고 지연이 심화됨에 따라 중고차 수요가 증가한 탓도 있지만, 수요 대비 공급적인 측면에서 위축된 상황이 매입 시장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면서, “하지만 중고차 대차나 신차 인수 계획이 임박한 차주라면, 지난 상반기보다는 좀 더 만족스러운 조건으로 처분할 수 있는 좋은 시기”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