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쓰리와 마장면의 공통점은? 엔터테인먼트 ‘믹스 & 매치’ 전략ㅣ인터비즈

0
금방 사라질 것 같았던 코로나19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2020년 한 해 동안 이어졌다. 팬데믹은 잠깐 왔다가 끝나는 현상이 아니라 미래 5년, 10년 뒤쯤에 당연히 일어날 일들을 앞당겼다. 이제는 2025년, 2030년에 가 있다고 생각하고 코로나 이후 변화된 세계를 반영하는 새로운 전략을 세워야 한다. 비대면 시대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은 그들에게 가장 필요한 테크놀로지, 글로벌라이제이션을 더해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엔터테인먼트 믹스&매치' 전략을 세워야 한다.…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