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청년센터 ‘바라’, 청년학교 ‘다랑’ 개소

0
남해군에 도시재생을 통한 청년 공간이 탄생했다. 이름하여 청년센터 '바라'와 청년학교 '다랑'이다. 청년뿐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자, 휴식·교육·프로젝트·전시·공연 등 다방면의 활동이 가능한 복합 문화 지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청년센터 '바라'는 바래길에서, 청년학교 '다랑'은 다랭이논에서 각각 이름을 따왔다. '바라'는 '바래길'과 '바라봄'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으며, '다랑'은 층층이 쌓인 각각의 논이 '다랭이논'이라는 장관을 이루듯 청년 한명 한명의 상상력과 활동이 활력 넘치는…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