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후반, 제대로 은퇴준비 하는 법

0
“아우, 이놈의 회사. 빨리 때려치고 집에서 놀고 먹으면 좋겠네” 젊었을 땐 이 말을 뭐 그리 호기롭게 했던지요. 지금은 차마 입에 올리기도 어렵습니다. 입에 올리면 갑자기 인사팀에서 “네, 그럼 내일부터 그리 조치하겠습니다”하고 따라올 것만 같습니다. 이놈의 회사에 언제까지 머물고 싶습니다. 여전히 젊은 것 같은데 쉬이 피로합니다. 여전히 젊은 것 같은데 새로운 시스템에 적응이 어렵습니다. 여전히 젊은 것 같은데 젊은 직원들의 언어를…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