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맨 상사”가 너무 싫어요

0
대표에게 아닌 건 아니라고 해야 하는데, 안 될 걸 알면서도 ‘네’라고 답했죠. 대표 지시사항이라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완수하는 게 이사 고집이에요. 자신이 대표에게 ‘예스맨’인 것처럼 직원들도 자신에게 ‘예스맨’이 되길 강요했어요. 업무 조율과 의견을 내는 건 실무자로서 당연한 일 아닌가요? 이사는 그걸 인정하지 않았어요. 오직 대표가 내린 업무를 달성하는 것만 중요했죠. 안 된다고 말하길 바랬다. 역시나 상사의 입에선 “네”라는 대답이 나왔다.…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