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갈까?”..ESG 경영의 두 가지 성공 키워드는 이것ㅣ인터비즈

0
"ESG는, 이미 뉴노멀. 선택이 아니라 필수인 시대이다." 최근 여러 기사나 강연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문장이다. 기업은 경영을 위해, 금융기관은 투자를 위해, 회계・법무법인과 컨설팅 회사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탐색 차원에서 ESG에 대한 논의가 매우 활발하다. 심지어 개인투자자도 여러 연기금의 ESG 투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언론이나 국회도 ‘ESG 포럼’을 발족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인다. ❏ "얼마나 지속될까?" 일각에선 이런 의문도 함께…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