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에 문 연 ‘시간을 파는 상점’의 정체는?ㅣ인터비즈

0
몸과 마음이 지친 날엔 온전히 쉴 수 있는 곳이 그리워진다. 영화 속 혜원의 고향집처럼 말이다.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도 한 발짝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 것 같은 팍팍한 삶에 혜원은 ‘집’으로 향했다. 한 줄로 정리하면 ‘시골 가서 농사짓고 밥 해먹는 이야기’가 될 영화에서 많은 사람들이 힐링을 느꼈다. 아마도 다들 자신을 돌아볼 시간과 공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최근 리추얼(ritual) 인기도 비슷한…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