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후건축물에 IoT 센서 부착해 안전 관리

0
서울시는 노후 민간 건축물 안전 관리에 첨단기술을 적용한 ‘블록체인 기반 위험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을 12월부터 가동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에는 재난위험시설로 지정됐거나 건축 30년이 넘은 노후 건축물 등이 824개 있다. 그동안 사람이 일일이 점검하러 다녔다면 앞으로는 디지털 데이터를 토대로 관리한다. 건물에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부착해 기울기·균열 데이터를 실시간 측정하면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이 데이터를 저장·분석해 정확성을 검증하고 구조물 이상 변화를 분석해 위험을 감지한다. IoT…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