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자연 속에서 나를 돌아보는 ‘바보 여행’ 해볼까

0
답답한 마스크와 도시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조용히 내 마음을 어루만져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쉴 새 없이 바쁜 일과를 보내는 현대인에게 특히 장기화한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에 스트레스가 쌓여 힘든 하루를 보내고 있는 사람들에겐 보물 같은 시간일 것이다.지리산 자락 산청군 시천면에 자리 잡은 문수암은 산사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그저 바라보는 여행자로 살아보는 '바보 여행(바라보기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해 체험객의 호평을 받고…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