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기 위해 떠날 거야” 퇴사한다고 마음 비울 수 있을까?ㅣ인터비즈

0
"혼자 놀기의 진수를 보여주지." 20여 년 전 이런 유행어가 있었다. 시간이 흘러 바야흐로 대 자가격리 시대를 맞이한 우리는 그 유행어에 마냥 웃을 수 없게 됐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보편적으로 자리 잡은지 벌써 2년째다. 누구에게나 혼자만의 시간이 주어진 요즘, 그 어느 때보다 명상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과거 불교는 명상을 통한 득도를 강조했다. 유교 역시 이 영향을 많이 받아, 조선시대 주요 유교…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