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해져 일 못한다…코로나19 장기후유증 사회문제로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앓은 환자들의 장기간 후유증이 사회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3일 최신호를 통해 ‘코비드 후 증후군'(Post-COVID syndrome) 위기를 경고하며 의료체계와 일터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질환은 ‘롱 코비드'(long COVID)라고도 불리며 ‘코로나19에 걸린 이후 최소 3개월 이상 지속하며 신체 곳곳에 영향을 주는 일련의 증상’을 말한다. 호흡곤란, 피로, 머릿속에 안개가 낀 것처럼 멍한 느낌이 지속해 일에 집중하거나 어떤 일을…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