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은 갓 구운 빵을 손으로 찢어 먹는 즐거움ㅣ인터비즈

0
삶과 일상을 어린아이의 눈으로 관조하는 성인은 흔치 않다. 그 시절을 그리워하거나 추억에 젖기에는 주변 여건이 녹녹하지 않다. “행복한 삶은 아이처럼 자기를 긍정하는 어린아이로 사는 삶이고 주인의 도덕을 갖는 초인이다.” 니체의 역설에도 자기를 부정하며 타자의 삶을 동경하고 집착하는 관성으로부터 쉽게 벗어나지 못한다. ❏ 상젤리제에 그려진 동화적 세상 프랑스 화가 미셀 들라크루아(Michel Delacroix; 1933∼)는 파리의 아름다운 풍경을 동화적으로 그려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화가이다.…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