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의 ‘미래대담’⑦ 계호 스님] 콩 한 알로 3천명이 먹고도 남는 이유? 배려와 양보 때문

0
이광재 의원과 진관사 계호(戒昊) 스님. (사진=김용훈) 서울 은평구에 있는 진관사(津寬寺)는 예로부터 서울 근교의 4대 명찰(名刹)로 손꼽혀왔다. 거란의 침입을 막아낸 고려 현종(顯宗)이 1011년에 창건했다고 전해진다. 진관사는 2015년 7월 미국의 조 바이든 당시 부통령의 방한 때 또 한 번 유명세를 탔다. 질 바이든 여사가 한국문화와 사찰음식을 체험하기 위해 ‘비구니 사찰’인 진관사를 찾아 3시간 가까이 머물렀다. ‘이광재의 미래대담⑦’에선 ‘천년 고찰’의 주지 소임을 15년간…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