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포기를 배우는 게 중요한 이유

0
심리학에선 타조 증후군이란 말이 있다. 타조가 천적을 만나면 모래에 머리를 파묻는 행동을 빗대서 생겨난 말이다. 고난이 닥쳤을 때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현실 부정을 하거나 도망가서 큰 고초를 겪는 현상을 의미한다. 사실 타조는 체온을 조절하려고 쉬는 것인데 좀 억울한 오해이긴 하다. 그런데 진짜로 타조가 무서워서 땅속에 머리를 박았다고 한들 그게 뭐 그리 대수인가. 그렇게 해서 잡아먹히는 것도 그 타조의 팔자인 것을.…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