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쿠팡 등 온라인 쇼핑의 피해 방지를 위한 협약식

0
한국소비자원과 5개 오픈마켓 사업자(네이버, 11번가, 이베이코리아, 인터파크, 쿠팡)의 「자율 제품안전 협약식」이 22일 개최됐다. 소비자를 위한 오픈마켓의 약속 이번 오픈마켓에 관한 자율협약은 온라인 거래 증가와 함께 위해제품의 온라인 유통·판매에 따른 소비자 피해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온라인플랫폼 5대 사업자가 자발적으로 소비자 안전을 위한 자율적인 조치를 약속한 데에 의의가 있다. 늘어나는 거래만큼 늘어나는 피해 최근 디지털 비대면 거래의 확산에 따라 국내 온라인…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