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일의 고통과 매너리즘에서 벗어나는 방법

0
‘너무 열심히 살면 좆같고 열심히 안 살면 좆되고.’ 예전에 쓴 글 중에 이런 문장이 있더라. 이땐 글에도 가끔 욕을 쓰던 시절이라 저런 문장이 나온 것 같다. 망하지 않으려고 열심히 살다 보면 현타가 오고 또 그렇게 방전된 상태로 좀 쉬면 충전돼 돌아오고. 내게 휴식은 더 오래 일하기 위해 존재하는 개념이었다. 몸값이 올라갈수록 점점 더 미친 듯이 일하게 된다. ‘오늘 하루만 고생하면…
« Previous post: »

인생은 대나무처럼 자란다 코맥스 변봉덕 회장의 비즈니스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