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러 갈래? “.. 잊혀진 그 말, 언제 다시 할 수 있을까│인터비즈

0
영화 한 편에 2000원. 40년 전 얘기가 아니라 바로 엊그제의 일이다. 코로나19발 불황의 그림자가 쉽게 걷히지 않자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6월 4일부터 3주 간 목금토일 입장료 6000원 할인권을 배포하는 '극장에서 다시, 봄' 캠페인을 진행한 것이다. 캠페인을 시작한 6월 4일만 해도 전일 대비 관객수가 두 배 가까이 느는 등 시장의 반응이 좋자 캠페인을 한 주 더 이어간다고 발표했다.유희(遊戲)의 무덤이다.…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