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야 할 물건’은 산다?..자발적인 긍정적 입소문은 필수│인터비즈

0
코로나19 팬데믹은 개인뿐만 아니라 기업과 국가의 운영까지도 변화시킬 만큼의 파급력을 보여줬다. 한국을 포함한 OECD 국가 모두 올해 경제 성장률을 마이너스로 예상하며 개별 기업 또한 전년 대비 하락폭 최소화를 목적으로 삼을 정도로 현재 상황은 물론, 향후의 전망도 부정적이다.5월 들어 국내 코로나19의 영향력이 주춤하는 듯 했지만 다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의 종식을 기대하기 보다는 언제까지 그 영향력이 유지될지를 가늠해 대응하는 것이…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