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변화, 나를 속여야 가능하다 | 인터비즈

0
미국 시골의 수영장에서 수상안전요원으로 일하고 있다.(도전기) 일하기 시작한 지는 1년이 채 되지 않았다. 그래서 1월에 일하는 건 처음이다. 1월의 첫 며칠은 사람이 정말 많이 왔다. 오래 일한 동료 직원들은 원래 1월이 일년 중 가장 바쁜 달이라고 했다. 당연하지 싶었다. 다이어트와 체중조절, 건강을 위한 운동은 새해 결심의 가장 인기 있는 레파토리니까. 그래서 적어도 한 달 동안은 무척 바쁠 줄 알았다. 그런데…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