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수의 주간 인슈어테크] 보험사와 헬스케어 서비스

0
금융당국과 보험업계가 ‘구’실손의료보험료는 인상하고, 일명 ‘착한보험’으로 불리는 ‘신’실손보험은 인하를 결정하면서 소비자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장단점이 뚜렷해 나에게 맞는 신중한 결정이 필요한 시점입니다.내가 가입한 실손보험, 오를까 내릴까보험업계가 1분기 내 구(舊)실손보험에 대해서는 9-10% 보험료를 인상하고, 반면 신(新)실손보험은 9%대로 보험료를 인하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과연 내가 가지고 있는 실손보험은 보험료가 오를 것인지, 내릴 것인지 또한 보험료가 오른다면 신실손보험으로 갈아타야 하는지 고민이 될…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