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대표, ‘2020년 사용자가 주도하는 기술플랫폼 원년 될 것”

0
‘네이버 커넥트 2020’ 행사에서 기조연설 중인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플랫폼은 네이버가 직접 사용자 간의 인터랙션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창작자와 사업자가 방식과 형태를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테크큐브들을 제공하는 것이다. 2020년은 사용자 주도의 기술플랫폼 원년이 될 것이다” 8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20(이하 NAVER CONNECT)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 한성숙 네이버 대표의 말이다. 올해로 5회째를…

한성숙 대표, ‘2020년 사용자가 주도하는 기술플랫폼 원년 될 것”

0
0

‘네이버 커넥트 2020’ 행사에서 기조연설 중인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플랫폼은 네이버가 직접 사용자 간의 인터랙션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창작자와 사업자가 방식과 형태를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테크큐브들을 제공하는 것이다. 2020년은 사용자 주도의 기술플랫폼 원년이 될 것이다”

8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20(이하 NAVER CONNECT)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 한성숙 네이버 대표의 말이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NAVER CONNECT’는 네이버의 성과 및 향후 방향성이 공개되는 자리다. 올해 행사에서는 기술플랫폼 진화 과정에서 개발한 기술 및 사용자 일상에서의 도구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한대표는 기조연설을 통해 지난 2015년부터 진행된 CONNECT 행사를 되짚으며, 5년을 관통하는 키워드로 ‘기술’을 꼽았다. 특히, AI, 클라우드, 로봇 등의 고도화된 기술들을 플랫폼의 주인공인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도구로 바꿔갈 수 있을 때 이 기술들이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하며, 지난 5년 간 첨단기술의 도구화에 집중해 왔다고 밝혔다.

한대표는 여러 영역에서 탄생한 기술이 집약된 도구들에 ‘테크큐브(TECH Cubes)’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했다. 네이버가 지금껏 선 보인 도구들의 쓰임새는 다양하지만, 사용자들이 익숙하게 손에 쥐고 무엇이든지 간편하게 조합해 원하는 것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공통된 특징과 기술이 집약되어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네이버 사용자들은 이미 테크큐브를 골라 사용하고 있다. 간편해진 사업자 등록증 제출과 인증 과정에서 이미 OCR 큐브가 도입되어 있다. 가게 등록 시에도 스마트콜, 예약, 테이블 주문, 방문자 리뷰, AI Call 큐브들을 선택만 하면 된다. 내가 선택한 큐브들에 대한 사용자 반응은 데이터로 분석된다. 검색은 물론 장소 추천 AI 기술인 AiRSpace(에어스페이스)큐브는 나의 가게를 여러 서비스 공간에서 추천한다.

한대표는 기조연설 마지막에 “기술플랫폼 전략은 네이버의 글로벌 사업 전략과도 맞닿아 있다”고 덧붙이며, “네이버 내부에서 나오고 있는 새로운 사업들을 이끄는 각 CIC(Company in Company)들 역시, 자신의 사업과 시장에 맞춰 처음부터 다시 기술들을 개발하지 않고, 테크큐브들을 글로벌 시장에 맞게 튜닝하고 조합해 사업의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기술플랫폼으로서의 글로벌 진출 방식을 설명했다.

한편, 이어지는 세션에서는 창작자를 위한 새로운 편집 및 데이터 분석 도구와 검색 서비스, 콘텐츠 보상 방향성 등에 대한 내용이 공개되었다.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