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처럼 쉽지 않은” 중고폰 판매 어떻게 해야할까

0
직장인 A씨 책상 서랍에는 ‘아직은 쓸만한’ 중고 스마트폰이 두 대나 있다. 하나는 떨어뜨려서 디스플레이에 금이 갔는데 수리 비용이 부담돼 묵혀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저렴한 알뜰폰이 나왔길래 갈아타고 남은 폰이다. 이 중고 스마트폰을 되팔면 꽤 짭짤한 용돈이 될 수 있다는 걸 A씨는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중고폰을 파는 게 귀찮고 성가셔서 엄두를 못 내고 있다.이처럼 중고 스마트폰을 그대로 방치하는 소비자가 적지…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