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 S펜’은 어쩌다 마법봉이 됐나

0
“S펜은 마법봉으로 진화했다.”‘갤럭시노트10’ 공개 이후 가장 많이 보이는 문구다. ‘에어 액션’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S펜에는 마법봉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원격으로 갤럭시노트를 조작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S펜을 위아래, 양옆으로 휘두르고 원을 그리면 카메라를 셀카로 바꾸거나 촬영 모드를 전환하고, 줌인·줌아웃을 할 수 있다. 볼륨 조절도 가능하다.손발이 움찔하는 수식어지만 새로운 S펜은 정말 마법봉이라는 표현이 어울린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주로 손에 닿는…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