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OTT ‘웨이브’, 경쟁력 갖추기까지 ‘산 넘어 산’

0
지상파 3사가 연합해 설립한 콘텐츠연합플랫폼과 SK텔레콤이 손을 잡고 토종 OTT서비스 ‘웨이브(WAVE)’를 내놓는다. 오는 9월 출범이 목표다.일각에서는 웨이브가 ‘넷플릭스 대항마’ 역할을 하게 될 거라 기대하고 있으나 시기상조다. 웨이브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할 비용도 넉넉하지 않은 데다 자체 제작한 콘텐츠를 독점 공급하는 것조차 어려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OTT사업자를 규제하는 법안까지 발의됐다.업계에 따르면 지난 7월15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푹과 옥수수의 기업 결합을 조건부로 승인하겠다는…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