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 대타협기구에서 일어난 것은 일방적 합의…카풀업체 3사의 입장

0
여당과 정부, 택시·카풀 업계로 구성된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에서 일어난 합의에 대해 풀러스, 위모빌리티, 위츠모빌리티 등 카풀 스타트업이 공동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14일 3사는 공동 입장문을 통해, “대타협기구는 카카오에게 향후 모든 모빌리티 사업을 밀어주는 결정을 내리고도 마치 더 나은 사회를 위한 타협을 이루어낸듯 명시하며, 합의의 성과를 미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3사는 “카카오는 사업 규모와 수익화에 있어 카풀 서비스만을 하는 회사가 아니므로 대타협기구가 이야기 하는…
« Previous post: | Next post: »

뉴노멀 시대, 슬기로운 스타트업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