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전거 셰어링 스타트업 ‘나인투원’, 쏘카로부터 투자 유치

0
쏘카가 전기자전거 쉐어링 스타트업 ‘나인투원’에 투자를 했다. 일레클은 이를 발판으로 서울서 전기자전거 셰어링 사업을 정식 론칭, 연내 전국 2,000대 확대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자전거, 킥보드 등의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버스 두세정거장 정도의 중단거리 이동에 있어 필수적인 수단이다. 이들은 기존의 차량 및 대중교통이 충족하기 어려운 이동을 가능하게 할 뿐만 아니라 환경오염과 교통 체증 등 도시 문제 해결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일레클은…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