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을 생각하는 스웨덴 스타트업 3

0
스웨덴은 18~64세 국민의 약 65%가 자신의 회사를 설립할 수 있다고 응답할 만큼 창업 친화적 국가로 알려져 있다. 영상 통화의 시작을 알린 스카이프를 비롯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게임 마인크레프트, 캔디크러쉬 등도 스웨덴이란 작은 나라에서 탄생했다.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은 미국 실리콘밸리 다음으로 많은 유니콘이 탄생한 도시이기도하다. 특히 스웨덴 스타트업은 단순히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서 창업한다기보다는 후손에게 물려줄 유산을 남겨준다는…
« Previous post: | Next post: »

뉴노멀 시대, 슬기로운 스타트업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