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뒤에 봐요

0
나는 약속이 꽤 많은 편이다. 뭐, 우리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VC가 시간을 정말 30분 단위로 쪼개서 사용할 것이다. 적은 인력으로 기존 투자사, 신규 투자사, 기존 LP, 신규 LP, 그리고 그 외의 일 한국과 미국에서 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내 일정은 정말 빡빡하다. 나도 기억력 하나는 자신 있지만, 이젠 달력에 일정을 써넣지 않으면, 약속을 잊어버리고, 달력을 실수로 지워서 미팅을 빵꾸냈던…
« Previous post: | Next post: »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론치패드(LAUNCHPAD) 2020 참가사 모집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