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택경 매쉬업 대표 “창업자 흔한 실수 3가지는…”

0
매쉬업엔젤스 이택경 대표가 2월 21일 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주최하는 테헤란로펀딩클럽에 연사로 나서 투자 현황과 철학, 포트폴리오 회사에 대한 얘기를 공유했다. 매쉬업엔젤스는 2013년 설립 이후 지금까지 누적 172억 원을 결성해 74개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해왔다. 투자 금액은 5,000만 원에서 3억 원 사이, 투자 기업 중 68%가 설립 1년 미만일 만큼 초기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매쉬업엔젤스의 비전을 “초기 스타트업의 창업사관학교 역할을…
« Previous post: | Next post: »

뉴노멀 시대, 슬기로운 스타트업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