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 국내 도입 문제에 대한 논의가 첫발을 뗐다.지난 7월23일 정부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민관협의체를 꾸려 첫 회의를 진행했다. 지난 5월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이용장애를 질병으로 분류하는...

“게임이용장애 질병 등재는 시기상조다. 게임 중독 문제를 약물 중심의 의료적 접근으로 협소화시킨다. 지역사회 기반 심리사회적 개입이 필요하다.”‘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를 둘러싸고 국내 심리학계가 반대...

“중요한 것은 게임이용장애 자체보다 후속적으로 이어질 규제 강화다.”표현의 자유 관점에서 ‘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는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 분류 결정 약 한 달째, 초반의...

“게임이용장애에 대한 반대 자료 뚜렷하지 않다.”WHO의 ‘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 질병 분류 결정을 놓고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반대 논리가 빈약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게임 업계 출신 김병관...

“오늘은 게임 문화, 게임 산업에 대한 장례를 치르는 현장이다.”‘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위원회(공대위)’가 5월29일 발족했다. 한국게임학회, 한국게임산업협회 등 학회, 공공기관, 협단체, 대학 등 90여개...

국내 게임 업체들이 모인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 질병 분류 결정에 대해 지속해서 이의를 제기하고 국내 반영을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googletag.cmd.push(functio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