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마이크로 모빌리티 플랫폼 ‘일레클’ 운영사 나인투원이 공유 전기자전거·전동킥보드 운영대수를 1천대로 확대하며 본격적인 서비스 확장에 나선다.나인투원은 쏘카가 투자한 마이크로 모빌리티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가 기업 전용 서비스인 ‘킥고잉 비즈니스’를 출시한다고 8월30일 밝혔다.킥고잉 비즈니스는 기업 임직원들에게 킥고잉 서비스를 할인된 가격에 제공하는 B2B 서비스다....

피유엠피(PUMP, 대표 윤문진)가 출시한 O2O 결합형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 씽씽은 지난 4월 26일 강남지역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해 80일 사이 가입자 4만명을 확보했다. 이용 횟수는 18만회, 총 이동 거리는 20만km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