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마이크로 모빌리티 플랫폼 ‘일레클’ 운영사 나인투원이 공유 전기자전거·전동킥보드 운영대수를 1천대로 확대하며 본격적인 서비스 확장에 나선다.나인투원은 쏘카가 투자한 마이크로 모빌리티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나인투원이 운영 중인 통합 마이크로 모빌리티 플랫폼 일레클이 1,000대로 운영 규모를 확대한다. 먼저 9월 말까지 서울시 6개구, 6개 대학, 2개 중심업무지구에서 공유 전기자전거와 전동킥보드 서비스 지역을 순차 확대하고...

자전거의 계절, 봄이다. 때맞춰 공유 전기자전거 서비스가 나왔다. 첫 주자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지난달 내놓은 ‘카카오T 바이크’였다. 이번 달에는 나인투원이 ‘일레클’을 선보였다.이용방법은 단순하다. 자전거에 부착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