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은 없었고 애플은 또 망했다?…“핵심은 서비스”

0
9월 애플 극장이 열렸다. 시선은 자연스레 ‘아이폰11’에 몰렸고, 언론은 으레 “혁신은 없었다”라는 오래된 레토릭을 쏟아냈다. 혁신 타령은 진부하지만 성장 동력을 잃은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도 ‘카메라’ 외에 다른 뾰족한 수를 보여주지 못했다. 게다가 그 카메라마저 겉으로 보기엔 경쟁사에서 내놓은 기능들과 크게 차별화되지 않는다. ‘인덕션’을 연상시키는 카메라 모듈의 디자인적인 차별화는 확실하지만 당장은 ‘호’보단 ‘불호’를 외치는 평이 많다. 나머지 기능과 디자인 전반은 2017년…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