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차세대 메시지 서비스 ‘채팅플러스’ 제공

0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문자메시지는 물론, 그룹채팅과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의 3사 연동 서비스를 8월13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채팅플러스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채택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다. 휴대폰에 기본 탑재된 문자메시지 앱에서 그룹대화, 읽음확인, 대용량 파일전송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문자메시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이동통신 3사는 삼성전자와 함께 채팅플러스에 대한 통신사간 연동과 서비스 가능…
« Previous post: |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