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3N, 2분기 예상된 부진 속 엇갈린 희비

0
게임업계 ‘3N’의 2분기 성적표가 모두 공개됐다. 신작 부재와 대내외 악재 속 저조한 실적이 예상된 가운데 엔씨소프트와 넥슨은 비교적 선방한 반면, 넷마블은 ‘BTS 월드’ 등 신작 출시에도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둔 것으로 평가받는다.예상된 부진, 엇갈린 희비넷마블은 8월12일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실적을 발표했다. 연결기준 매출은 5262억원, 영업이익 332억원, 순이익 38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1%, 46.6%, 42.7% 감소한 수치다. 28% 수준의…
« Previous post: | Next post: »